본문 바로가기

온 국민 건강프로젝트/알레르기 생존가이드

알레르기성 비염.. 환절기 다 지났는데도 심해지는 이유




요즘 제 외래에 찾아오시는 환자분들은 크게 두 부류로 나눠지는 것 같습니다.
한부류는 신종플루가 무서워 감기 비스무레한 증상이 시작되자마자 병원에 바로 뛰어오신 분들이구요.
다른 한부류는 코막힘에 콧물 줄줄로 내원하시는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분들입니다.
요즘 많이 접하는 환자분들이 그렇다보니, 제 포스팅도 요즘엔 알레르기와 신종플루에 좀 치중되는 것 같네요. ^^
어쨌든 그래서 오늘도 알레르기성 비염에 대한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두둥~
알레르기성 비염환자분들이 제게 요즘 가장 많이 하시는 질문이 이겁니다.

"선생님.. 환절기 다 지나가고 날씨가 엄동설한인데, 왜 아직도 알레르기 증상은 나아질 줄 모르죠?? "

그러게요 ^^;; 왜 일까요?
그 이유를 알아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번째 가장 큰 이유는 환절기동안 알러젠(꽃가루등)에 의해 감작된 코는 비과민성에 의해 찬바람만 맞아도 비염증상이 유발되기 때문입니다.
비과민성(Nasal hyperreactivity)이란 뭘까요?
쉽게 말하면, 코가 예민해졌다는 얘깁니다.
환절기 때 예민해진 코가 이제는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알러젠이 아닌,
찬바람이나 먼지등의 기타 비강내로 유입되는 각종 자극에 의해 그냥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내는 걸 말합니다.
이러한 자극에는 찬바람이나 먼지 말고도, 담배연기나 방향제, 대기오염물질등도 광범위하게 포함됩니다.


두번째 이유는  현대인들의 주거 환경이 한 몫을 합니다.
요즘 주거환경이 예전보다 너무 안락해졌죠.
문제는 알레르기의 주범인 집먼지진드기도 이런 환경을 너무너무 좋아한다는 겁니다.
집먼지 진드기의 최적생존환경은 약 25~28℃의 온도에서 75~80% 정도의 상대습도입니다.
어쩌면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실내 환경인지도 모르겠네요 ^^;; (제가 전생에 진드기였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때문에, 집먼지 진드기의 번식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실내온도를 20℃이하로, 상대습도는 45%이하로 유지하여야 하나,
따뜻한 겨울을 자진 반납하고, 추운겨울을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크게 위의 두가지 원인이 한쪽에서는 눈이 내렸다는 뉴스를 들으면서도 콧물을 훔쳐야 하는 이유인 것 같습니다.
예전에 알레르기성 비염에 관련해 작성했던 글들입니다.
시간 나시면 한번씩 읽어보셔도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글과 그림에 깜신이었습니다.       


P.S)
요즘 제 글에 관심가져주시는 여러분 덕분에 너무 보람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제는 글 하나하나 적을 때마다 적어도 천명 가까운 분들이 관심가지고 읽어 주시는 것 같습니다.
제가 외래에서 하루에 만나 설명드릴 수 있는 분들보다 몇 배나 많은 분들을 도울 수 있다는 생각에..
더욱이 제목에 의한 트래픽 폭탄으로 모이시는 분들이 아닌, 제 글의 주제와 소제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는 생각에..
일과 후 지친 몸이어도 또 컴 앞에 앉아 글을 쓰게 됩니다.
날씨가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고 있습니다. 여러분 모두 감기 조심하시구요.
제 블로그 안에서 건강 찾아가시길 기원드리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