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담...그 속의 진심

의사부인 사망사건, 남편이 정말 죽이지 않았다면?


 얼마 전 있었던의사부인 사망사건’에 대한 기사가 하루도 쉬지 않고 언론에 오르내린다. 간단히 리뷰하자면, 모 병원 레지던트의 아내가 임신 9개월에 화장실에서 죽은 채 발견되었다는 것. 처음엔 크게 관심을 받지 못했던 이 사망사고가 갑자기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국과수에서 타살의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나섰고, 경찰은 범인을 남편으로 지목했기 때문이다.

 


No Me Mireis! by El Hermano Pila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의사 남편, 임신한 아내의 갑작스러운 죽음, 타살을 의심케 하는 정황…

 시나리오가 없어 골머리를 썩는 영화감독이라면 현질을 해서라도 득템하고 싶을 만한 가십거리다. 언론이 가만히 있었을 리 없다.

 

 그 다음 날부터 뉴스에서는 아예 이 사건을 한국판 ‘OJ 심슨 사건’으로 비유하기 시작했다. 돈 많은 미식축구선수가 아내를 죽인 것으로 의심되는 여러 정황과 심증에도 비싼 변호사를 고용, 법의 처벌을 받지 않은 사건. 그러니 언론은 사실상 남편을 범인으로 지목하는 거나 다름없다. 심지어 어제오늘 뉴스를 보면 남편의 범인 가능성에 대한 추정기사를 넘어서, 범인인 남편을 현행 검찰과 경찰이 처벌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을 두는 분위기다.

 

   ◀ 손가락을 누르면, 더 많은 분과 의견을 나눌 수 있습니다. 로그인 필요없습니다.


 그런 언론보도를 보면서 나도 별 의심 없이 남편이 범인일 거라고 받아들였다. 아마 대다수 국민이 나와 비슷한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그런데 어제 우연한 기회에 그 레지던트와 같은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후배를 만날 기회가 있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그 레지던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는데, 후배로부터 들은 이야기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내용이었다.

 

“절대 그럴 사람 아니에요. 선배님.

병원 사람 누구도 그 사람이 범인일 거라고는 의심도 안 해요.”

 

 물론, 주위 사람들 이야기만 듣고, 판단할 수는 없다. 우발적 범행의 가능성도 100% 배제할 수도 없고, 겉 다르고 속 다른 사람도 얼마든지 있으니까. 하지만, 진짜로 남편이 죽인 게 아니라면? 정말 단순한 사고사였다면? 그렇다면 그 레지던트는 얼마나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까.

 

 사랑하는 아내와 곧 태어날 아이를 기대하면서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고 있었는데, 갑자기 아내와 아이가 세상을 떠나버렸다. 그리고 자신은 가족을 죽인 범인으로 의심받고 있다. 살아도 산 게 아니고, 밥을 먹어도 목으로 넘어가지 않을 거다.

 

 국과수에서 타살 가능성을 이야기했음에도 판사가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았을까. 언론은 지금보다 좀 더 신중했으면 한다. 검찰이 구형도 하지 않았고, 재판부는 선고할 준비도 시작하지 않았는데, 언론이 나서서 범인을 지목해 사형이라도 집행할 기세니 말이다.

 우리도 섣부른 판단은 하지 말자. 조금만 시간을 가지고 기다려보자. 진실이 밝혀지고 남편에게 돌을 던져야 할 상황이 주어진다면, 그때 던져도 전혀 늦지 않다.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우리 모두가 함께 건강할 그 날을 꿈꿉니다.
깜신글은 무단 전재 및 스크랩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추천! 버튼 누리시면, 우리 모두 건강할 그날이 앞당겨집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