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에 대해 친절히 설명해주는 의사.. 치료 성과도 좋을까?






요즘 의사인 나의 가장 큰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환자들의 치료성과를 높일 수 있을까 하는 것이다.
진단이 어려운 병도 문제지만,
진단이 쉬워도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있다.
(쉬운 얘로, 담배가 몸에 안좋다고 백날 얘기해도, 의사얘기 듣고 바로 금연에 착수하는 환자는 별로 없다.)

내가 환자들에게 설명이 부족한 가 싶어, 진료 시간을 늘려도 보지만,
병에 대해 더 자세히 설명해준다고 해서 처방 준수률이 그다지 높아지는 것도 아니다.
아니, 오히려 설명이 너무 길어지면, 환자들이 나 아닌 다른 병원으로 가는 경우도 종종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처방준수 예측요인에 대한 문헌들을 찾아봤다.
이에 대해 나 말고도 궁금했던 사람들이 무척 많았던 모양이다.
정말 많은 문헌들이 있었다.
대부분은 상식적으로 당연해 보이는 내용들이었으나,
몇가지 내 예상과 상반된 결과들도 있어 정리해 봤다.


그 중 하나가 질병에 대한 무지가 처방준수에 관계없다는 것이다. (Vincent,1971)

자신이 어떤 병에 걸렸는지 알고 모르고는 의사의 처방을 준수하는 데,
별 영향을 안 미친 다는 것이다.
이 연구 말고도 질병의 심각성(HIV에 대한 연구) 또한 처방준수에 영향이 없다는 문헌도 있다. (Johnson et al., 2003)

-> 매번 병에 대해 입이 마르도록 설명하는 의사로서 정말 힘빠지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ㅠ.ㅠ

이와 비슷한 맥락으로 논문의 개관 또한 영향이 없다는 연구도 있었다. (DiMatteo, 2004)

-> 내가 고등학생 시절, 동네 피부과에서 진료를 받던중 의사선생님께서 교과서까지 펴가며, 해당 질병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주신 적이 있다. 하지만 별로 효과없는 방법이었던 모양이다. ^^;;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의사의 설명이 필요없다는 얘기는
절대, 절대, 절대 아니다!!!

'친절한 의사'는 처방준수률을 높이며,(DiNicola & DiMatteo, 1984)

'환자의 의사에 대한 유능성 확신' 또한 처방준수률을 높여준다. (Gilbar, 1989)

당연히 의사와 환자간의 빈약한 언어정보소통은 준수률을 감소시킨다. (Cutting Edge Information, 2004)

(이외에도, 복잡한 치료 절차나, 고령인구 등도 준수률을 감소시킨다고 한다.)


깜신이 제안하는 앞으로의 방향...

이와 같은 연구결과들을 토대로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지 않을까?

의사들은 환자와의 면담에 있어서..
질병 자체에 대한 설명보다 치료과정과 처방사항에 대한 준수요령을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여, 상냥하게(^^)  설명해야 하며
그 설명이 복잡해서 또한 안될 것 같다.


환자들은 의사와의 면담에 있어서..
의사가 두서너가지의 질병가능성에 대해서 길게 이야기한다고,
담당의사의 실력을 의심하기보다는
친절하고 유능한 의사를 만났음을 확신해야 하겠다.

또한, 설명에 있어서도 질병 자체에 대한 병리보다는
처방사항에 대해 좀 더 귀기울이려 노력하면 좋을 것 같다.




이렇게 의사와 환자가 함께 두손 잡고 노력한다면,
질병완치의 길도 훨씬 가까워 지지 않을까??



.
..

지금까지 글과 그림에 깜신이었습니다... ^^




(이번 포스팅의 근간이 되는 처방 준수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은 Brannon, L. & Feist, J.(2007). Health psychology(Chap. 4) : An introduction to behavior and health(6th ed.). Thomson Wadsworth.를 토대로 작성하였음.)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0.12 07:52 신고

    정말 자세한 설명, 상냥한 태도.. 중요합니다.
    그리고 처음부터 확 들어오는 그림.. 멋집니다.
    선생님, 수고 많으셨어요^^

  3. BlogIcon 악랄가츠
    2009.10.12 07:57 신고

    간혹 진료를 받다보면,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고 시간에 쫓긴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물론 그 다음부터는 다신 방문하지 않지요 후훗...
    자신이 어디가 어떻게 아픈지, 어떻게 관리해야되는 지, 친절하게 설명해주시는 선생님에게
    진료받고 싶답니다~! ㅎㅎㅎ
    물론, 알기 쉽게 설명해주셔야죠~! ㅎㅎㅎ
    깜신님의 그림실력 또한 대단하시옵니다~! ㄷㄷㄷ
    멋져요~! ㅎㅎ

    • BlogIcon 김종엽 깜신
      2009.10.12 08: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다른 의사들에게 진료 받을 땐 마찬가지예요 ^^;;
      이번 그림은 영~ 마음에 들지 않아서리,
      여러차례 다시그렸었는데..
      그래도 칭찬들 해주시니,
      솔직히 은근 기분 좋은데요 ^^

  4. BlogIcon 마음정리
    2009.10.12 09:21 신고

    나한테 관심과 신경을 써주고 있구나 그런 것이 신뢰성을 높이지 않을까 싶네요 ^^

    월요일입니다.
    새로운 한주 힘차게 열어 보세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

  5.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10.12 09:24 신고

    저는 고혈압 환자로서 동네 내과에서 매달 캐어를 받는데,
    요즘 의사선생님들은 정말 설명을 잘 해주시는 것을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그런데 환자가 요구하는 의사의 설명의 범주(이를테면 치료비의 구체적인 수준?)가...
    의사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많이 다른 듯 합니다.
    더욱 많은 대화가 필요하겠죠 ^^

  6. BlogIcon 몸짱의사
    2009.10.12 09:40 신고

    음...간혹 카리스마 넘치는 의사를 좋아하는 환자도 있지요... 특히나 연세드신 분들 중에서는 자세히 설명해주는 것 보다 그냥 무조건 이렇게 해라!! 라는 식을 좋아라 하시는 분들도 꽤 되시죠.

    그래도 대세는 '친절한 설명'이 아닐까 합니다만....^^

    저도 포스팅에 그림을 좀 그려보고 싶은데.....

  7. BlogIcon 지나가다
    2009.10.12 10:04 신고

    간만에 보는 정말로 괜찮은 글입니다. 제 나름대로의 기준에 의하면....^.^ (건방져 죄송합니다.)

    매번 와서 쓴소리만 해대고 가서 좀 미안한 맘이 있었는데, 오늘 글은 정말로 맘에 드는군요.

    다른 분야에서도 마찬가지이듯, 친절한 의사와 실력있는 의사의 양립은 정말로 어렵죠.



    현실적인 문제로....저에게 친절한 의사와 실력있는 의사 사이에서 어느의사에게 처방을 받고 싶냐고 한다면....

    전 당연히 실력있는 의사에게 진찰및 처방을 받고 싶습니다. ^.^

  8. BlogIcon Emdrmetalkiller
    2009.10.12 10:08 신고

    의사가 친절하게 설명한다고

    환자상태가
    여러가지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면

    이상하게도

    불신하는 경우도 있더라고요

    간혹은 딱 부러지게
    "당신은 이런 병이니 이렇게 하면 100%낫습니다."
    라고 말해주고 싶을때도 있는데

    의학도 확률게임이므로 100%는 없다는 걸 알고 있고
    환자들도 miss된 1%를 따지는 경우가 있어서

    참 어렵습니다.

    쓰읍

    잘읽고 갑니다.

    • BlogIcon 김종엽 깜신
      2009.10.12 1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의사로서 가장 어려운 부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설명을 너무 많이 하게되면 오히려 신뢰성이 떨어지는 경우도 틀림없이 있으니까요.
      댓글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월요일하루 되세요~

  9. 대략적인 설명
    2009.10.12 11:11 신고

    너무 짧게. 검사해봅시다... 검사후 .. 이상 없는데요...


    이런건... 너무 무성의한거 같구요.. 이런것들이 의심되서... 이런 검사 한번 해봅시다.
    해서. .검사 결과.. 대략적인 설명해주면.. 좋을거 같아요....


    의사 앞에서는 정말 호기심 많은 학생시절로 돌아간듯한 기분이 들때가 많습니다...

  10. BlogIcon 빛무리~
    2009.10.12 11:23 신고

    와.. 저 그림도 직접 그리시는거군요. 대단하신...^^ 저는 개인적으로 되도록이면 겁주지 않고 별 것 아니라는 식으로 말해주는 의사선생님이 좋더군요. 병원에 가면 유난히 겁이 많아지고 주눅이 드는지라... 의사분들 입장에서는 환자에 대한 고지의무가 있기 때문에 있는 그대로, 또는 앞으로 있을지 모르는 최악의 상황까지를 다 말씀해주시는 것이겠지만... 듣는 입장에서는 스트레스가 되더라구요. 참 이러자니 저렇고 저러자니 이렇고... 그렇네요..ㅎㅎ 행복한 주말 보내셨나요? 이번 한 주도 건강하고 즐거운 나날 되세요^^

  11. BlogIcon 흰소를타고
    2009.10.12 15:38 신고

    오!!!!! 그림도 직접 그리세요? ㅎㄷㄷ
    음... 내용은 다르겠지만 저희도 실천을 이끌어내야 해서... ^^;;; 고민을 하게되지만
    정말 애매의 극인것 같습니다. ^^;;
    사람마다 성향이 달라서...

  12. BlogIcon 조 범
    2009.10.13 14:13 신고

    참~ 깜신님의 열정은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거의 저랑 비슷한 연배이신 것 같은데...
    전 워낙 많이 지쳐서 이제는 설득하고 설명하는걸 포기했는데...
    물론 언젠가는 다시 시작하겠지만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김종엽 깜신
      2009.10.13 15: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많이 지쳐서, 저 자신을 추스리는 뜻으로 포스팅 해본 겁니다 ^^
      조 범님 블로그에 가서 맛집들 잘 보고 왔습니다.
      아직 오후 3시 15분인데..
      벌써 배가 고파온다는 ㅎㅎㅎ

  13. BlogIcon meru
    2009.11.09 05:50 신고

    진료받을 때 병에 대한, 혹은 다른 질병 가능성에 대한 설명을 자세히 들어본 적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전 개인적으로 항상 그 점이 아쉬웠습니다. 물론 치료 결과와는 상관이 없을지 모르지만..환자의 입장에서는 병에 대해 궁금하고 알고 싶은 게 당연하잖아요.
    암튼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14. BlogIcon 나병우
    2010.04.05 09:08 신고

    의사-환자의 관계 뿐만 아니라, 살아가면서 만나는 모든 관계에 모두 적용되는 얘기 같습니다.. 인생의 첫 관계인 부모-자식의 관계에서 부터 형제, 자매의 관계, 친구 관계, 또 사회생활을 하면서 만나는 관계까지 모두.. 이런 삶의 태도를 조금이라도 더 가질 수 있다면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워질까요? 한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에 잠시 내 삶의 태도에 대해 생각하게하는 깜신님의 좋은 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5. BlogIcon san francisco spas
    2011.08.04 11:15 신고

    오!!!!! 그림도 직접 그리세요? ㅎㄷㄷ
    음... 내용은 다르겠지만 저희도 실천을 이끌어내야 해서... ^^;;; 고민을 하게되지만
    정말 애매의 극인것 같습니다. ^^;;
    사람마다 성향이 달라서...

  16. BlogIcon Social Networking Sites
    2011.10.08 23:07 신고

    단순히 우수한. 당신은 좋은 생각을 있었다. 당신은 좋은 재미있는 것들을 게시에 기여 희망

  17. BlogIcon memory foam mattress
    2011.11.14 20:52 신고

    하루에 한 잔에서 네 잔 정도의 녹차를 꾸준히 마시면, 파킨슨병의 발병 시기를 늦추거나.

  18. 합니다. 정말, 작가 이렇게 뭔가 가치

  19. BlogIcon fair credit credit cards
    2011.11.23 18:53 신고

    합니다. 정말, 작가 이렇게 뭔가 가치

  20. 불행하게도, 우리 세대는 특히 약한 면역이 있으므로 치료를 강조한다. 나는이 질병은, 온할지 알고들, 우리는 정기적으로 의사에게 일상적인 검사로 이동해야합니다 생각

  21. BlogIcon 큐피리도
    2012.12.26 15:25 신고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몇몇 정보 참조하고 링크 스크랩 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