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심야토론 혹시 보신 분들 계신가요?

내 생각에는 본방 시청자 중 7할은 의사라는 데 한 표.

왜냐? 정작 비의료인들은 의료 정책에 관심이 없으니까.

그런 와중에 신현호 변호사의 한 마디가 페친 의사들 사이에서 화제.


그의 한수 

"의사는 공공재다. 나라에서 대준 돈으로 공부해서 의사 된 거 아니냐. 그러니 의사도, 병의원도 공공재다.”


앞에 앉아 있던 윤용선 대한의원협회회장

"저는 정부에서 돈 한 푼 받은 적 없는데요?! 제 돈으로 의대 다니고, 제 돈으로 병원 차렸는데, 무슨 이야깁니까!”


변호사 입에서 저런 이야기가 나올 줄이야.

당연히, 페북 의사들 사이에선 걸쭉한 입담이 이어지고.

"그럼, 사법연수원에서 공부한 너는 공공재 아니냐!!’



그래도 사시 패쑤한 당신이라면, 공공재 이야기는 실수했다 싶지 않을까.

그런데 불현듯 스친 생각.


설마...

신 변호사 이 양반, 지능적 안티??....

(공공재 이야기에 발끈한 의사를 보며, 3할의 일반 시청자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공공재 이야기 자체는 워낙 기가 차니, 논의할 계제도 아닌 것 같아 패쓰~

하지만, 내 돈 내고 의대 다녔고, 내 이름으로 대출받아 병원 차렸으니, 병원은 사유 재산이라며, 공공의 성격을 전면 부인한 것 또한 실수라는 생각.


반감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측면도 있지만,

윤리의식을 가져야 하는 상위 계층 직업군에 의사가 속해 있다면, 그에 따른 공공적 책무도 있는 건 사실이니까.



Noblesse obliqe.’

 우리 모두가 대기업을 욕하는 것도 같은 맥락 아니던가 말이야. 자기네 돈 굴려 부자 되었는데, 상속세는 왜 내어야 하느냐며 편법상속이나 일삼는 재벌가는 욕을 먹어 마땅하잖아. 재벌이 자기네 노력만으로 된 거냔 말이지. 정부가 돕고 국민이 거들어 그 자리까지 갔으면 사회에 보탬에 될 궁리도 하는 게 인지상정이거늘. 우리나라 재벌들은 그게 없거든.



 그런데 어제와 오늘의 의사들 반응은 일반 시청자들이 보기에는 대기업의 냄새가 묻어난다 이거지. 사실, 우리가 정부에게 빼앗겼으면 빼앗겼지, 도움받은 건 쥐뿔도 없는 게 사실이야. 하지만, 그렇다고 우리가 사회로부터 받은 게 없는 건 아니잖아. 우리가 면허를 받고 의료행위를 할 수 있는 사회라는 매트릭스를 허락받은 거니까. 



 상황을 약간 비틀어보면, 이해가 쉬어. 우리가 대한민국에서 내 돈 들여 의대를 다녀서 의사가 되었는데, 나라가 사라졌다고 쳐. 그럼 어디에 병원을 차릴 거야? 그때는 돈이 있어도 병원을 차릴 수가 없잖아. 그러면, 미국이나 일본에 가서 병원을 차릴 수 있을까? 공짜로는 안 되지. 왜? 우리는 대한민국 사람이니까. 그 나라 사람들의 사회를 무료로 공유할 수 없는 거야. 우리가 우리나라에서 살면서 당연히 부여받는 것들이 사실은 가장 비싼 재화라니까. 그래서 버는 돈 일부를 세금이라는 형태로 돌려내는 거고. 탈세하면 안 되는 거고. 탈세하면 잡아가야 하는 거고.



 그런데 나도 독자들이 이해해주었으면 하는 게 있어. 재벌은 정부와 국민으로부터 받은 도움을 돈 벌고 나니까 입 닦으려 하는 거지만, 의사들은 조금 다르다 이 말이야. 정부 도움으로 큰돈을 벌던 시절도 있었어. 그런데 지금은 아니거든. 줄도산이 의료계의 현실이야. 돈 번 의사와 요즘 일하는 의사들은 세대가 달라. 요즘 세대 의사들은 정부로부터 핍박만 받고, 지원은 거의 받아보지 못했어. 그런데 말만 나오면, 돈 잘 벌면서 더 벌려고 정부 의료정책에 반대한다는 프레임으로 공격받거든. 이런 이야기 들으면 의사들 심정이 어떤지 알아? 운전하다가 자해공갈단을 만나서 스치지도 않았는데, 몇백 만 원 물어내랄 때 드는 심정이야. 



 포괄수가제? 다 관두라 그래. 그걸 왜 하겠어. 결국은 정부가 말아먹은 의료 재정 살릴 궁리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포괄수가제가 시작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나는 장담하는데 포괄수가제로 치료받는 병에 걸린 사람 중 돈 있는 사람들은 모두 국외로 나갈걸. 본인 돈으로 더 좋은 치료를 받고 싶어도 받지 못하도록 막아 놓았으니, 어쩔 수 있어?! 당장 입원을 좀 더 하고 싶다는 환자와 이러시면 정말 곤란하다는 의사가 매일 힘든 씨름을 할 거고. 정부 사람들은 그때쯤 이미 홀가분한 마음으로 에어컨 빵빵 터지는 식당에서 시원한 냉면이나 먹고 있겠지.




오늘은 여기까지.

일요일 새벽 성나고 답답한 마음에 써본 글임.









  1. BlogIcon 미자라지
    2012.06.04 07:35 신고

    깜신님의 답답한 마음이 글에서 묻어나오네요...
    너무 스트레스 받지마시고 즐거운 한주되시라는 말밖에는 못드리네요...
    제가 뭘 논할 정도로 알아야 말이죠..ㅋ

  2. BlogIcon 달려라꼴찌
    2012.06.05 07:17 신고

    어찌 저리 무식할 수가...

  3. 과객
    2012.06.07 13:56 신고

    공공의 이익과 사익, 그 중간 어디 쯤에서 타협할 수 밖에 없을 겁니다.

    전적으로 공공의 이익을 추구해야한다거나

    전적으로 사익을 추구해야한다고 주장하면

    타협이 안 되고 평행선을 그릴 수 밖에 없겠지요.

  4. BlogIcon Bulls Snapback Hats
    2012.09.22 22:03 신고

    내 생각에는 본방 시청자 중 7할은 의사라는 데 한 표.

  5. BlogIcon cheap NBA Snapback Hats
    2012.11.19 10:06 신고

    병원에는 늘 잦은 기침 때문에 살 수 없다고 울상을 짖는 환자가 넘쳐 난다.

  6. BlogIcon Supreme Snapback Hats
    2012.11.19 10:07 신고

    온종일 기침을 하면 마라톤이라도 뛴 듯,

  7. BlogIcon Supreme Beanie
    2012.12.16 18:30 신고

    그래도 사시 패쑤한 당신이라면, 공공재 이야기는 실수했다 싶지 않을까

  8. BlogIcon joe satriani
    2013.01.28 15:01 신고

    thanks to 노무현

  9. BlogIcon josam
    2013.02.28 12:46 신고


    Skin Science (피부과학)

    레이저를 이용한 노화피부 치료
    '아름다운 의사' 김양제 선생님 이야기
    타투 & 눈썹문신 지우고 싶은데, 방법은?
    남성호르몬이 원인인데 여성은 왜 여드름이 생..
    입술 주변에 생기는 물집, 후시딘 바르면 큰일!

    마바리의 운동과 건강

    배 나온 정상체중, 비만한 사람보다 심장 질환 ..
    Striiv와 함께 하는 일상생활 활동량 늘리기
    아이폰 카메라로 부정맥을 진단한다?
    과당이 과식을 유발한다?
    재미있는 만보계, Striiv Play 사용 후 나의 활..

    메디코노믹스

    서남의대,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
    새로운 전공의 선발 확정, 2014 begins
    의대 신설, 부실 의대 - 해결책은 없나? -제주..
    부실 의대? 교과부 재정 지원 제한 대학 발표 ..
    한의학, 언제까지 사기칠건가 - 당뇨고친다는 ..

    건강, 의학 전문 블로그 Korean He..

    <서평> 도대체 죽음이 무엇이길래
    고등교육, 전공과 직업에 대한 선입견을 깨라
    자살의 씁쓸한 뒷모습
    <서평> 헌법의 풍경 -김두식 지음
    '말기 암' 표기, 제대로 알고 써야

    트레이너강 휘트니스월드

    하이힐의 건강상 문제와 올바른 착용법
    체지방 감량과 매력적인 엉덩이 만드는 케틀벨..
    2013 국제 스포츠 박람회, 숀리의 탄탄한 복근 ..
    다이어트 웹툰 7화, 초보자를 위한 체지방 감량..
    다이어트 8주차, 체지방 13kg 감량! 다이어트 ..

    비뇨기과 개원의 두진경

    하루 1000mg 이상의 비타민C는 요로결석 위..
    소변의 색깔은 노란색만 있을까?
    대사증후군이나 당뇨에서도 남성호르몬이 중..
    성관계가 자위보다 의학적으로도 더 좋습니다...
    음낭에 빨간점들이 툭 튀어나오는 것은 걱정하..

  10. 찮아서 파하고 고추는 쌀 때 사서 냉장고 두었다가 필요할 때 조금씩 꺼내서 저렇게 넣어

  11. 아니면 물을 자작거릴 정도로 붓고 약간 끓을 때 파, 풋고추랑 같이 넣어도 됩니다. 혼

  12. 저렇게 따로 섞어 두었다가 약간 끓을 때 넣어도 되고요,

  13. BlogIcon Gurgaon Stationery
    2013.03.21 22:48 신고

    도쿄역 다음으로 많은 유동인구를 가진다는 시나가와역 주변은 에도시대때부터 숙박시설로

  14. 유명했던 곳이다. 그 이유는 교토로 향하는 대표 교차로가 바로 이곳

  15.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3월 20일 SBS에 따르면 근로장학생으로 근무하는

  16. 그 덕에 문제 후보들 낙마를 주장한 전 국회 부의장 정의화를 비롯해 정몽준

< 1 2 3 4 5 6 ··· 16 >